COLUMN

01 IMG_7066

manufactured by Kwangho Lee:

이광호 작가를 알고 지낸 지는 좀 되었지만, 그의 작업실을 방문하게 된 것은 꽤 최근의 일이다.

공예와 디자인의 영역을 오가는 그의 작업실이 무척 궁금했는데 막상 그의 작업실을 들여다보니 보았을 때는 예술가적인 모습이 더 강하게 느껴졌다. 여기서 들여다보았다는 표현을 하게 된 이유는 그의 작업실은 마치 영화 ‘존 말코비치 되기’에 나오는 7과  2/1 층을 떠올리게 했기 때문이다. 약간은 낮은 천정과 지상보다 내려앉은 바닥에 놓여 있는 그의 작업들은 기존의 그의 작업을 볼 수 있었던 갤러리, 뮤지엄 등 천장이 높거나 혹은 넓은 장소에 설치되었을 때보다 더 두드러지어 보였고 조금은 특이한 스케일감을 경험할 수 있었다.

그곳에서 우리는 이광호 작가가 만든 의자들에 앉아서 만나서 하려고 했던 이야기들과 순간 떠오르는 일상의 대화들을 나누었다. 우리 건물에 새로 들어온 카페 ‘앤트러사이트’의 2층 공간 공동 작업을 의뢰하기 위한 방문이었지만 노란색으로 물들여진 동글납작한 원통형의 스툴이 눈에 띄었다. 미팅이 끝나며 자연스럽게 노란색 스툴 이야기를 하게 되었고 그 스툴이 만들어진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좀 더 좋은 가구를 만들고 싶어 하는 공장과 가구 디자인에서 실력을 갖춘 광호 작가의 공동작업이고 아직은 프로토타입으로만 만들어진 것도 알게 되었다.

이광호 작가에게 재작년 이태원 MMMG B2 전시홀에서 있었던 무어만의 가구 공간의 기획을 부탁할 즈음 제작자와 디자이너 그리고 그것을 잘 판매할 수 있는 세팀이 만나서 조명이든 가구든 함께 어울려 보자는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그리고 칼럼 Column이 그 첫 번째가 되었다. 덩어리 감에 비해 가볍고 야무진 느낌을 구현해 낸 것은 그동안 광호 작가의 가구제작을 함께 맡아 온 업체 ‘HUE’. 항상 새로운 도전에 대한 적극적인 자세로 광호 작가의 좋은 파트너가 되어준 분들이다.

MMMG의 공간을 통해 선보이는 ‘COLUMN manufactured by kwangho lee’는 노란색을 포함해 다섯 가지 칼라로 제작되었다.

Colour: gray, yellow, light gray, wood, green.

Size: 248 x 297 x 450 mm

www.kwangholee.com

 

Hung by Thomas Park

01 IMG_6576

Thomas Park Edition in MMMG 남대문

Hung by Thomas Park 은 밀리미터밀리그람 남대문 점이 토마스 파크 갤러리와 함께 미술 작품을 소개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종로구 창성동에 위치한 토마스 파크 갤러리는 에세이 ‘취향’의 저자로 잘 알려진 큐레이터 박상미가 운영하는 공간입니다. 현재 전시 중인 토마스 파크 에디션은 토마스 파크 갤러리에서 자체 제작하는 아트 프린트들과 작가들의 프린트를 포함한 종이작업 Work on Paper 으로 구성되는 프로그램이자 전시명입니다. 2015년 12월 처음으로 선보였던 Thomas Park Edition 2015 에는 사이먼 몰리 Simon Morley, 김덕훈, 김범종, 홍승혜 등의 작가들이 참여했습니다.

“토마스 디 옵스큐어 Thomas the Obscure 는 같은 제목의 표지를 디지털 프린트한 것으로, 토마스 파크 갤러리를 상징하는 작품이다…또한 그녀가 가장 아기는 책 로베르토 무질 Roberto Musil의 ‘정확성과 영혼’의 한 페이지가 작품으로 승화되기도 한다.” _URBANLIKE 2월호 발췌

작품 하나 하나를 보고 있으면 쉽게 접할 수 있는 요소들의 개인의 선택으로 발췌되고 작품으로 변화된 숨겨진 과정이 궁금해집니다.

List of Works

Standing Figure, Thomas Park Edition, 2015

Thomas the Obscure, Thomas Park Edition, 2015

Precision and Soul, Thomas Park Edition, 2015

Organic Geometry(box), Hong Seung-Hye, 2016

www.thomasthespace.com

d SCHOOL’알기 쉬운 짚공예’ 냄비받침 만들기

main1

1월부터 개최하고 있는 디앤디파트먼트 서울점의 갤러리 전시기획 KOREA VISION MARKET에서는, 충청남도 예산 대흥의 마을기업・짚공예공방 ‘느린손’의 짚공예품을 기간 한정으로 전시/판매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형태와 사이즈의 바구니를 비롯해, 수수와 짚을 사용해 만든 수수비와 짚신까지, 60대에서 80대에 이르는 장인들이 손수 만든 짚공예품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돌아오는 3월 19일(토), 이번 전시/판매의 관련 이벤트로 d SCHOOL ‘알기쉬운 짚공예’를 개최합니다. 이번 공부회는 참가자 한 명 한 명이 직접 짚으로 냄비받침을 만들어보는 워크숍형 이벤트. 느린손의 박경신씨를 강사님으로 모시고, 짚의 손질부터 새끼꼬는 법, 실제 냄비받침을 엮어 만드는 법까지 모든 과정을 배워볼 예정입니다. 스스로 만든 짚 냄비받침을 매일 식탁 위에서 사용하는 즐거움을 꼭 한 번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많은 참가 신청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충남 예산 ‘느린손’ 짚 공예전디앤디파트먼트 서울 

일시: 2016년 3월 19일(토) 13:00~15:00
장소: 디앤디파트먼트 서울점 매장
참가비: 20,000원
정원: 8명(선착순 접수)
협력: 느린손
신청방법: 디앤디파트먼트 서울점 매장 또는 전화신청(TEL:02-795-1520/영업시간 11:30~20:00)
※참가비 계좌입금 후 신청이 완료됩니다. <입금계좌: 우리은행 1005-500-356708 예금주-밀리미터 밀리그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