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 ART SERIES

01-IMG_1698

by Gallery FACTORY

July – December 2015

B1 아트 시리즈는 갤러리 팩토리와 MMMG가 함께 선보이는 아트 프로젝트로 2015년 7월부터 12월까지 3회에 걸쳐 교차 진행됩니다. 첫번째로 소개하는 Charles Freger 의 <Wilder Mann>과 Riitta Ikonen과 Karoline Hjorth의 <Eyes as Big as Plates>는 자연 생태계의 하나의 개채로서의 인간이 가진 동물적, 식물적 모습을 사진 작업에 담아내는 시리즈입니다.

02-IMG_1702

Charles Freger www.charlesfreger.com 프랑스의 사진작가인 찰스 프레제는 세계 각지의 여러 커뮤니티 구성원의 초상화 작업을 주로 합니다. 군인, 학생, 스포츠맨 등 집단화된 개인의 초상화를 담는 작업을 시작으로 하여 최근에는 유럽과 아프리카, 아시아를 넘나들며 지역사회의 전통과 특징을 드러내는 복장이나 지역의 삶을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외형적 모습을 초상화 방식으로 담고 있습니다. 그는 장소와 시간, 커뮤니티 조화를 보여주는 것이 작업의 주제입니다. French photographer Charles Freger focuses on portraits of members of various communities in the world. He has started his artistic journey from take photographic portraits of individuals who form a certain group, such as soldiers, students, and sportsmen. Recently, his work touch on local traditions and characteristics found in Europe, Africa and Asia, creating portraits that show costumes of local lifestyle in a compressed manner. The theme of his work is about the harmony within a certain time and space, and a community.

Riitta Ikonen, Karoline Hjorth www.riittaikonen.com 핀란드의 작가 리따 이코넨과 노르웨이 작가 캐롤린 요르쓰는 2011년 샌드니스 (Sandnes) 아티스트 레지던시에서 만나 <Eyes as Big as Plates> 시리즈를 협업의 형태로 시작했으며 지금까지 지속하고 있습니다. 이 시리즈는 헬싱키, 도쿄, 뉴욕 등에서 지역의 노인들을 참여시켜 지역의 민속적이며 신앙적이고 상상적인 이야기들을 담은 사진 작업과 퍼포먼스 프로그램들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Finhish-Norwegian artist duo Riitta Ikonen and Karoline Hjorth in 2011 during artist residency in Norway. They have collaborated in nature in Norway, Finland, Japan, USA, England, France, Iceland, Sweden and the Faroe Islands. The series started as an exploration of nordic folklore and has moved onto depicting the modern human’s belong to nature.

FRIDAY FILM CLUB / ROOFTOP SUMMER SERIES 2

프라이데이 필름 클럽 / 루프탑 서머 시리즈 2

01-IMG_1533

상영영화 :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Michelangelo Antonioni 여행자 The Passenger (1975)

상영일시 : 7월 31일 금요일로 우천 연기되었습니다. 밤 9시 (루프탑은 7시 30분에 오픈)

준비물 : 돗자리, 블랭킷, 캠핑 의자 등 앉을 수 있는 도구

*무료 상영이고 스페인식 빠에야와 음료가 판매됩니다. 외부음식은 반입 불가합니다.

 

다 양한 주제를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서 함께 경험하고자 하는 취지로 기획된 프라이데이 필름 클럽의 첫 시리즈는 MMMG 이태원 옥상에서 상영하는 여름 영화 시리즈입니다. 에릭로메르에 이은 두번째 상영 영화는 이탈리아 감독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의 Michelangelo Antonioni 1975년 작품 ‘여행자’ The Passenger 입니다. 주인공인 영국의 방송기자 데이비드 로크 역활은 젊은 시절의 잭니콜슨이 맡았습니다. 아프리카와 런던, 뮌헨까지 타인의 신분으로 이동하게된 주인공은 의도하지 않은 상황에 처하게되지만 마지막 도시 바르셀로나에서 잠시나마 자기 자신이 주도하는 여행을 즐기는 것 같습니다. 언제봐도 흥비로운 가우디의 건축물과 플라타너스 나무가 우거진 람브라스 거리 등 70년의 스페인 바르셀로나가 그대로 담긴 장면들이 특히나 인상적입니다. 새로운 행선지를 향하는 여행자, 새로운 나를 발견하게 되는 여행자, 그리고 내가 타인이 되는 여행자를 만나봅니다. 

 

01-IMG_9681

특별히 이번 프라이데이 필름 클럽에서는 스페인 요리사로 잘 알려진 나카가와 히데코 선생님의 빠에야가 상영전에 판매됩니다. 미리 오셔서 오리지날 빠에야와 샹그리아로 스페인으로 여행을 준비해보세요. 판매는 7시 30분에 시작합니다.

 

기획 : 밀리미터밀리그람

프로그램 어드바이저 : Jay Diaz

프라이데이 필름 클럽 써머 씨리즈는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 동안, 매달 1회씩 금요일에 상영될 예정이며 이후 일정은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됩니다. 프라이데이 필름 클럽은 앞으로 다양한 주제의 영화를 비 정기적으로 상영합니다.

MOORMANN

02-IMG_1635

Dissolve

space directing by Kwangho Lee

2015. 7. 16 Thur – 8. 30 Sun

MMMG B2 HALL

클래식부터 컨템퍼러리까지, 시대와 지역을 넘어선 가치를 지닌 디자인 가구를 소개하고 판매해 온 편집숍 인엔에서는 2008년부터 국내에 무어만의 가구를 소개해왔습니다. 이태원 밀리미터밀리그람 B2 홀 공간에서 열리는 45일간의 전시는 이광호의 공간 디렉팅으로 진행됩니다. Dissolve라는 타이틀의 이번 전시에서는 무어만의 가구가 그의 시선으로 해석된 방식으로 놓여집니다.

 

MOORMANN

“If there’s one thing where I’m really obstinate, it’s flexibility.”

“한가지 정말로 포기하고 싶지 않은 것이 있다면, 그것은 유연성이다.”

02-IMG_167802-IMG_1627Nils Holger Moormann에 의해 설립된 가구 브랜드 Moormann은 독일 남부 바이에른 내 알프스의 산자락, 아샤우임킴가우(Aschau-im-Chiemgau)라는 작은 마을에 위치해있습니다. 목가적인 풍경속에 자리한 무어만의 사무소는 그 일대의 지역 사회에서 모든 제품의 디자인, 제작, 홍보, 유통의 전 과정을 소화합니다. 정규 디자인 교육을 받지 않고 독자적으로 가구디자인을 익힌 설립자 Nils Holger Moormann의 개성적인 면모를 고스란히 드러내는 이 작은 가구 브랜드는 수없이 많은 크고 작은 가구 브랜드들 사이에서도 특별한 존재감을 드러냅니다.

Moormann의 기본적인 철학은 단순함(simplicity), 지성(intelligence), 혁신(innovation)이며 일반적으로 블랙, 레드, 화이트 도료가 입혀진 플라이우드와 물푸레 나무를 주 재료로 사용합니다. 미니멀한 형태감과 정교하게 계획된 부품, 창의적이면서도 유연한 시각과 유머러스움이 돋보이는 점이 무어만 가구 디자인의 특징입니다.

무어만의 제품은 설립자이면서 디자이너인 Nils Holger Moormann이 직접 디자인한 상품들과 함께 Axel Kufus, Konstantin Grcic, Takashi Sato, Harry Thaler 등의 외부 디자이너도 참여합니다. 무어만과 협업해온 이 굵직한 디자이너들은 기꺼이 알프스의 산자락의 이 작은 마을에 머물며 제품을 구상 작업에 참여합니다.

02-IMG_1646

www.moormann.de 

 

이광호

산업화의 대표 소재로 꼽히는 전선을 짜임이라는 기법을 통하여 선과 면, 색, 새로운 조형을 통하여 조명 및 가구 등의 다양한 형태로 구현해 내고  있는 작가 이광호는 2006년 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작업하고 있는 노트 비욘드 더 인에비터블 시리즈( Knot – Beyond the inevitable series)와 적동이라는 금속의 표면에 전통 재료인 칠보 소재를 발라 가마에 구워 대비되는 물성의 표현을 극대화 하는  스킨 에나멜드 코퍼 시리즈(Skin – Enameled copper series)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현재 뉴욕에 위치한 Johnson Trading Gallery 와 벨기에에 위치한 Victor-hunt Gallery와 함께 활동하고 있으며, 몬트리올 장식미술관, 샌프란시스코 현대미술관, 홍콩 M+ 미술관, 대구 미술관등에 작품 소장 되어있습니다. 피터마리노, 현대캐피탈, 코오롱, 펜디, 디올, 이솝 등과 같은 브랜드들과 다수의 협업을 진행하였고 2011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 한 젊은 예술가상, 2013 예올이 선정 한 올해의 젊은공예인상을 수상했습니다. ‘Designer of the future 2009(디자인 마이애미/바젤)’, ‘Young Talent Award 2014(Be open, 이탈리아)등 국제적인 디자인 관련 상에 최종 후보로 오른바 있습니다.

www.kwangholee.com

FREITAG NEW BAG

F512 VOYAGER

000001546010_7_0_U

오버사이즈이지만 가벼워 많은 짐을 넣을 수 있는 트래블 백입니다. 패드가 들어있는 어깨끈으로 편안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으며, 중앙 스트랩을 조절하여 부피감이 큰 내용물을 한번 더 잡아 줍니다. 외부에 방수지퍼로 되어있는 분리된 공간이 있어 핸드폰 또는 지갑을 간편하게 수납할 수 있습니다. 백팩과 함께 토트도 가능하여 단거리 이동시에도 유용합니다.

크기 (cm) : 가로 46 x 세로 27 x 옆넓이 18

Backpack with adjustable, padded shoulder straps | Two grips for handy short-distance transport, either vertically or horizontally | Zipped inner compartment and concealed quickaccess outer compartments

Profile : Fit-all solution for long or short individual trips | Dimensions (mm) : 500 x 330 x 220 (L x W x H) | Volume : 33 litres (unextended) | Design : by the Freitag bros. in 2015

₩518,000

08_Voyager_Skatetrip 10_Voyager_Skatetrip 13_Voyager_Skatetrip 14_Voyager_Skatetrip 15_Voyager_Skatetrip 04_Voyager_Skatetrip


F261 MAURICE

000001566980_7_0_U

토트와 숄더가 가능한 백으로 여분의 추가 스트랩이 있어 짐이 많아질 경우 백팩처럼 맬 수 있습니다. 안쪽에는 작은 포켓이 있어 중요한 물건을 분리하여 보관할 수 있습니다.

크기 (cm) : 가로 32 x 세로 36 x 옆넓이 8.5

Convenient tote bag with an additional strap for a backpack mode or as a key strap use | Small inner compartment for small items

Dimensions (mm) : 320 x 360 x 85 (L x W x H) | Volume : 9.5 litres | Design : by the Freitag bros. in 2015

₩175,000


F262 JULIEN

000001546861_7_0_U

토트와 숄더가 가능한 백으로 여분의 추가 스트랩이 있어 짐이 많아질 경우 백팩처럼 맬 수 있습니다. 안쪽에는 작은 포켓이 있어 중요한 물건을 분리하여 보관할 수 있습니다.

크기 (cm) : 가로 37 x 세로 42 x 옆넓이 11

Convenient tote bag with an additional strap for a backpack mode or as a key strap use | Small inner compartment for small items

Dimensions (mm) : 370 x 420 x 11 (L x W x H) | Volume : 17litres | Design : by the Freitag bros. in 2015

₩195,000

05_F261-F262-Maurice-Julien_Duo_ONanzig_Gallery04_F261-F262-Maurice-Julien_4-Group_ONanzig_Gallery02_F261-F262_Couple_ONanzig_Gallery

1616 / arita japan 6월 쿠킹 앤 플레이팅

01-IMG_1356

지난 6월 25일 성북동 8steps 식당의 오너 셰프 최미경 선생님이 스칸디나비안 요리와 함께 1616 / arita japan 의 감각있는 활용법을 제안하는 쿠킹 앤 플레이팅 클래스가 열렸습니다. 요리 뿐 아니라 패션 스타일, 인테리어 센스까지 매력이 넘치는 최미경 선생님은 여름 날 주말 가족을 위한 요리,  혹은 캐주얼한 집들이 요리로 응용하기 쉬운 요리를 준비해주셨습니다.

01-IMG_1266밀리미터 밀리그람의 지하 2층 홀에서 열린 이번 쿠킹 앤 플레이팅 클래스는 마감이 드러난 러프한 공간과 스칸디나비안 요리가 적절하게 어울려서 마치 북유럽 어느 도시의 로프트에 초대받은 느낌이었습니다. 최미경 선생님의 유명세를 익히 알고 온 신청자들은 최미경 선생님과 담소를 나누며 편안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센스있게 샴페인을 준비해 온 최미경 선생님은 메인 요리가 오븐에 들어가자 샴페인을 한 잔씩 선사하며 초 여름의 오후를 시원하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01-IMG_1387

이 날의 요리는 감자, 연어와 잘 어울리는 풍미를 가진 허브 ‘딜(Dill)’(이탈리안 요리 셰프들은 샐러드를 만들 때 딜을 많이 사용합니다. 특유의 참나무 향이 샐러드의 풍미를 높여줍니다.)이 감초로 사용된 스칸디나비안 요리로 구성되었습니다.

최미경 선생님의 요리는 간단하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손님 접대용으로 손색이 없어 누구라도 멋진 셰프로 변신할 수 있지요. 이 날의 애피타이저 ‘오이 속 게살’은 오이 속을 파서 게살과 딜, 사워 크림, 마요네즈, 레몬즙 그리고 피시 소스를 섞어 만든 속을 넣어 만들었습니다. 1616 / arita japan의 색색의 플래터 위에 올려 놓으니 식탁의 꽃처럼 아름다운 요리가 되었습니다. 01-IMG_131701-IMG_1365

오븐에서 굽는 시간시간을 고려해 감자, 딜, 훈제 연어 그라탕을 먼저 만들었습니다.  스웨덴에서 거주한  경험이 있는 최미경 선생님은  햇 감자가 나오면 스웨덴 할머니들은 소금과 설탕을 넣고 딜을 듬뿍 넣어 감자를 삶아 먹는다고 감자 삶는 팁을 알려주었습니다. 소금과 설탕을 함께 넣으면 감자의 알싸한 맛이 사라진다고 하는군요. 딜을 듬뿍 넣으면 딜의 향이 배어 삶은 감자의 풍미가 더해진다고 하네요. 보통 그라탕에는 모짜렐라 치즈를 얹곤 하는데, 달걀에 생크림을 섞어 얹는 것이 독특했습니다. 감자와 연어, 딜이 잘 어우러져 메인 디시로 손색이 없었습니다.

1616 / arita japan 의 TY 라인 중 그레이 라인은 오븐에 들어가도록 만들어졌기 때문에, 사각볼과 둥근볼은 그라탕 용기로 안성맞춤이었습니다.

01-IMG_130301-IMG_1369

감자, 연어 그라탕이 오븐에 들어간 동안 케일 샐러드를 만들었습니다. 건강 채소 케일은 잎이 작은 것이 샐러드 용으로 연하고 맛있습니다. 여기에 방울 토마토, 붉은 양파 채 썬 것, 말린 과일(체리 종류)와 볶은 아몬드를 넣고 사과 식초, 소금, 후추, 꿀,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오일을 섞어 만든 드레싱을 뿌려주었습니다. 새콤 달콤한 드레싱과 아몬드의 고소함, 케일의 건강한 맛이 어우러진 건강 샐러드였습니다. 1616 / arita japan 의  S&B 라인의 컬러 접시와 볼에 담으니 한층 먹음직스러워 보였습니다.

03-IMG_1374

마지막 디저트로 코코넛 쿠키를 만들었는데, 설탕, 달걀, 버터 그리고 코코넛 채썬 것만 혼합해, 수저 2개로 커넬 모양을 만든 후 180도 오븐에서 18분 정도 구우니 멋진 코코넛 쿠키가 완성되었습니다. 커피와 함께 먹으니 깔끔한 맛이 한층 더 살아났습니다. 이렇게 간단하게 홈메이드 쿠키를 만들 수 있다니, 친구 집에 초대 받아 갈 때 선물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02-IMG_1427

이번 쿠킹 앤 플레이팅 클래스에 참석해 주신 여러분 그리고 최미경 선생님을 도와 원활한 진행을 도와 주신 셰프 정은정 씨 감사합니다.

7월의 쿠킹 앤 플레이팅은 푸드 아티스트 오정미 선생님과 함께합니다. 남편 스스무 선생님과 함께 오 키친 오너로도 잘 알려진 선생님께서 7월 14일 토요일에는 오케이 버거의 수제 햄버거 패티를 활용한 요리와 함께 1616 / arita japan 플레이팅을 제안합니다. 자세한 내용 확인하기

FARMACY COLD PRESSED JUICE POP – UP

 

파머시 콜드프레스 주스 팝업

02-IMG_1454

몸에 좋은 야채와 과일이 먹기 편리한 방법으로 만들어진 파머시FARMACY의 콜드프레스 주스가 7월 한달동안 매일 아침 MMMG 이태원으로 배달됩니다.

 

02-IMG_1501

GREEN CLASSIC (디톡스) / Kale, Cucumber, Celery, Apple, Lemon 케일, 오이, 셀러리, 사과, 레몬

BIG RED (에너지) / Beet, Carrot, Apple, Lemon, Ginger 비트, 당근, 사과, 레몬, 생강

KARROT KICK (면역) / Carrot, Apple, Lemon, Ginger 당근, 사과, 레몬, 생강

BLACK BEAUTY (디톡스) / Charcoal, Lime, Honey, Alkaline Water 숯, 레몬, 라임, 메이플 시럽, 알칼리수

FLAWLESS (피부) / Chia Seed, Lemon, Ma ple Syrup, Alkaline Water 치아씨드, 레몬, 메이플 시럽, 알칼리수

 

01-IMG_1507 COLD PRESSED JUICE

콜드 프레스 방식으로 만들어진 주스는 천연재료 본연의 미네랄과 영양소가 그대로 보존됩니다. 미국과 캐나다의 Life Style로 정착한 Cold Pressed Juice는 신선한 Raw Food를 매끼 섭취하기 힘든 현대인들에게 몸에 좋은 영양소를 쉽고 편리하게 보충할 수 있는 최상의 방법으로 알려져있습니다.

ABOUT FARMACY

FARM 농장과 PHARMACY 약국의 합성어인 파머시FARMACY는 2014년 서울 우사단로에서 시작되었습니다. 화학첨가물, 설탕을 일체 사용하지 않았으며 천연에서 얻어진 채소와 과일 본연의 비타민, 무기질, 식이섬유, 단백질 등의 영양소를 그대로 전해드리고자, 당일 만들어진 신선한 주스만 판매합니다.

 

KNS HALFWAY 용도에 맞춰 자유롭게 활용 가능한 소파

________-__ (1)

가리모쿠 뉴 스탠다드는 한국에서 이미 잘려진 가리모쿠 60의 모회사인 가리모쿠에서 앞으로 등장할 가구의 새로운 스탠다드에 관한 개념적 스터디와 함께 일본 내 외의 디자이너들과의 협업을 통해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브랜드입니다. 그 중에서도 하프웨이 소파는 초기 디렉터였던 야나기하라 테루히로가 디자인한 제품으로 브랜드 컨셉을 잘 보여주는 모델 중 하나입니다.

하프웨이 HALFWAY 의 모델은 총 세가지로 두개의 상자가 연결된 듯한 모양의 더블 DOUBLE과 세개가 연결된 트리플 TRIPLE 그리고 네개가 연결된 쿼드 QUAD 입니다. 세가지 제품을 다른 방법으로 조합하면서 다양한 용도로 활용 가능한 것이 특징입니다. 그래서 사용법이 정해지지 않은 “자유 소파” 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______________2Children’s Point of View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서 대화할 수 있습니다.

 

______________1Communication Chaise Lounge 두 사람이 사이 좋게 옆에 앉아 다리를 뻗고 TV를 시청하거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______________4Share the Space 같은 공간안에 함께 있으면서도 각자의 독립된 시간을 즐길 수 있습니다.

 

________-__ (1) (2) (3) (4) (5)94

단색의 그레이가 아닌 짙은색과 연한색이 섞여 짜여져서 깊이 감이 있는 외부 원단은 하프웨이 소파를 위해 특별히 제작되었습니다. 소파의 내부는 강도가 있는 프레임 베이스에 10cm 의 경질 우레탄을 덮어서 마감되어 단단하면서도 적당히 푹신합니다. 소파의 코너 부분 또한 소프트 우레탄으로 둘러싸여져 부딪쳐도 다칠 위험이 거의 없습니다. 사진제공 Karimoku New Standard

가격과 사이즈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