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01 IMG_7066

manufactured by Kwangho Lee:

이광호 작가를 알고 지낸 지는 좀 되었지만, 그의 작업실을 방문하게 된 것은 꽤 최근의 일이다.

공예와 디자인의 영역을 오가는 그의 작업실이 무척 궁금했는데 막상 그의 작업실을 들여다보니 보았을 때는 예술가적인 모습이 더 강하게 느껴졌다. 여기서 들여다보았다는 표현을 하게 된 이유는 그의 작업실은 마치 영화 ‘존 말코비치 되기’에 나오는 7과  2/1 층을 떠올리게 했기 때문이다. 약간은 낮은 천정과 지상보다 내려앉은 바닥에 놓여 있는 그의 작업들은 기존의 그의 작업을 볼 수 있었던 갤러리, 뮤지엄 등 천장이 높거나 혹은 넓은 장소에 설치되었을 때보다 더 두드러지어 보였고 조금은 특이한 스케일감을 경험할 수 있었다.

그곳에서 우리는 이광호 작가가 만든 의자들에 앉아서 만나서 하려고 했던 이야기들과 순간 떠오르는 일상의 대화들을 나누었다. 우리 건물에 새로 들어온 카페 ‘앤트러사이트’의 2층 공간 공동 작업을 의뢰하기 위한 방문이었지만 노란색으로 물들여진 동글납작한 원통형의 스툴이 눈에 띄었다. 미팅이 끝나며 자연스럽게 노란색 스툴 이야기를 하게 되었고 그 스툴이 만들어진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좀 더 좋은 가구를 만들고 싶어 하는 공장과 가구 디자인에서 실력을 갖춘 광호 작가의 공동작업이고 아직은 프로토타입으로만 만들어진 것도 알게 되었다.

이광호 작가에게 재작년 이태원 MMMG B2 전시홀에서 있었던 무어만의 가구 공간의 기획을 부탁할 즈음 제작자와 디자이너 그리고 그것을 잘 판매할 수 있는 세팀이 만나서 조명이든 가구든 함께 어울려 보자는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그리고 칼럼 Column이 그 첫 번째가 되었다. 덩어리 감에 비해 가볍고 야무진 느낌을 구현해 낸 것은 그동안 광호 작가의 가구제작을 함께 맡아 온 업체 ‘HUE’. 항상 새로운 도전에 대한 적극적인 자세로 광호 작가의 좋은 파트너가 되어준 분들이다.

MMMG의 공간을 통해 선보이는 ‘COLUMN manufactured by kwangho lee’는 노란색을 포함해 다섯 가지 칼라로 제작되었다.

Colour: gray, yellow, light gray, wood, green.

Size: 248 x 297 x 450 mm

www.kwangholee.com